본문 바로가기

깻잎2

(토토군) 개 풀 뜯어 먹는 소리란?? 베를린에서 깻잎을 구하기는 굉장히 힘이 듭니다. 무슨 소리냐구요? 독일에서 깻잎을 먹기 위해서는 날이 따뜻한 여름에나 아시아 마트에서 겨우 구할 수 있습니다. 고기를 구워 먹는 문화가 발달 하지 않은 독일에서 외로울 때나 슬플 때나 힘들 때나 기쁠 때나 겹살이와 소주 한잔으로 위로 삼고 기쁨 삼았던 봄날이에게 베를린에서의 여름은 더위의 개념보다는 깻잎에 삼겹살 싸먹을 수 있는 계절이라고도 말할 수 있습니다. 하하^^;;; 서론이 길었네요.. 요즘 아시아 마트에 겨우 일자리를 찾아 2주 째 출근 중인 봄날이에게 반가운 녀석이 손짓을 했습니다. 깻잎이죠! ^^ 그래서 오늘은 퇴근길에 깻잎 2 뭉치를 들고 삼겹살 3팩과 함께 룰루랄라 꽁치군에게 달려 갔습니다~ 그런데 고기 냄새에 우리 토토군과 두부양 난리가.. 2010. 6. 28.
그리운 한국 땅의 냄새를 맡다! 얼마전 한국에 계신 엄마에게 소포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부탁 드렸던 상추와 깻잎 씨앗도 받았지요 ^^ 이 곳 독일, 베를린에서의 생활도 벌써 1년 6개월에 접해갑니다. 꽁치군과 봄날이는 고기라면 자다가도 일어나 침을 질질 흘리기 때문에;; 고기 매니아들만 산다는 그릴기도 좋은 것으로 하나 구입! 하지만 아무리 먹어도 한국 맛이 그립기는 여전합니다. 이 곳 마트에도 상추와 비슷한 것이 있지만 한국의 상추맛과는 조금 차이가 있습니다. 가끔 아시아 마트에서 깻잎을 구할 수 있지만 여름에 한에서만 팔기 때문에 깻잎의 향이 어찌나 그리운지.. 그래서 엄마께 부탁을 하여 깻잎과 상추 씨앗을 받았습니다! 이렇게까지 해야하나 싶지만.. 그리운 깻잎향이 자꾸만 생각나는걸요 ㅠㅠ 얼마전 화분과 좋은 흙도 사와 처음으로 제.. 2010. 6.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