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45)
베를린그곳에서 (2)
봄날의말한마디 (3)
토토의표정하나 (40)
mcafee promo code 2014
mcafee promo code 2014
purchase.stretchmarkscream101...
purchase.stretchmarkscream101...
assist.ezcashcreatorreview.com
assist.ezcashcreatorreview.com
http://members.thebigartexperi..
http://members.thebigartexperi..
http://helpdesk.danielwestente..
http://helpdesk.danielwestente..
166,664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0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패션'에 해당되는 글 2건
2010.06.19 01:03
오늘은 봄날이가 사진 폴더를 정리 하던 중 토토군의 반가운 사진을 발견했습니다~
강아지를 키우게 된다면 하고 싶었던 것 중 하나였던 귀여운 옷을 입혀 보는것!
그래서 작년 겨울, 토토군을 데리고 베를린에 있는 애완용품점을 찾았었습니다.

한국 같지 않게 아기자기하고 귀여운 옷들이 없어서 조금 실망했지만 ㅠㅠ
그래도 나름 토토군에게 어울릴 만한 옷들과 사이즈를 찾아 하나 둘 입혀 보았었습니다 : )




처음엔 옷을 낯설어 하던 우리 토토군!
하지만 곧 엄마의 요구대로 포즈도 잡고 눈빛도 쏴주시는 프로 정신을 발휘! 오호홋~!!!



이 날 구경하던 독일 사람들도 토토군을 한번씩 뒤돌아 보며 함박웃음 짓고 가셨습니다! 정말이지.. 패션니스트 아들을 둔 엄마의 맘이란~ 풉~

(귀여운 우리 토토군 사진은 갑작스럽게 핸드폰으로 찍은 사진이라 화질이 좀 별루네요 ㅠㅠ 많이 흔들리고.. 가슴 아파라~ ㅠㅠ)


오랜만에 사진을 찾아 뿌듯했던 봄날이의 눈에 띈 우리 두부양!
옳커니!
아직은 체구가 몹시 작은 우리 두부양에게 어울릴 만한 옷을 만들어 보기로 결심했습니다 ^^
장농을 뒤져 뒷꿈치가 해져서 못신게된 양말을 발견한 후 두부양의 몸에 맞게 자르고 꼬매고~


짜잔~
바로 이 것이 봄날이의 핸드메이드 첫 작품!
우리 아기 고양이 두부양의 거죽(?.. 차마 옷이라 할 수 없는...;;;) 입니다. 하하하;;;


그런데 두부녀석 태어나서 처음 입어 본 옷이 영 답답한지 엄청난 속도로 우다다를 하며 엄마를 피하기 시작합니다;;


하지만 곧 우리 두부양 언제 그랬냐는 듯 프로 모델들이나 할 수 있는 포즈를 자유자재로 표현한 것 같지만........사실은 답답하다고 벗겨달라는 행위예술이라고나 할까요? ^^;;;


하지만 엄마의 어설픈 첫 작품을 우리 두부양이 너무 멋드러지게 소화해 주어 너무너무 행복한 봄날이 입니다! ^^
아직까지 두부양에게 따뜻한 잠자리를 만들어 주기 못하고 봄날이의 침대위에 덩그러니 자게 해서 미안했는데.. 그래도 오늘은 우리 두부양 엄마가 만들어준 옷을 입고 조금은 따뜻하게 잘 수 있겠죠? ^^


Favicon of http://indecte87.blogspot.com BlogIcon HannaH | 2010.06.19 04:13 | PERMALINK | EDIT/DEL | REPLY
토토군 보니 왠지 구명조끼 생각나는데요
여름에 강아지용 구명조끼 입히고 나가면 사람들이 다 쳐다보겠어요 귀여워가지고 ㅋㅋㅋ
두부양 너무 옷이 멋지군요 >_<
갈 수록 예뻐지는데요
아 저도 로또 옷 욕심이 급 나는데요 ㅋㅋ
Favicon of https://kimssun.tistory.com BlogIcon 지금의봄날 | 2010.06.20 12:08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앗! 구명조끼요? ^^ 정말 재밌겠는데요~~
두부양 옷은.. 옷이라 할 수 없어요^^;;;
아직도 아기라고만 생각해서 양말 한쪽이면 되겠지 싶었는데.. 우리 두부도 많이 컸더라구요 ^^;; 양말 두 쪽을 다 잘라서 만들었는데도 상체밖에 안가려지는;; 두부 커가는 모습이 너무 신기하기만 하네요;; HannaH 님도 그러신가요? 로또도 많이 컸죠? ^^
전 요새 고양이 목걸이가 탐나요~ 우리 두부가 움직일 때마다 달랑달랑 소리도 나면 너무 귀여울꺼 같아요 >_<
Favicon of https://timecook.tistory.com BlogIcon 소춘풍 | 2010.06.20 20:5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두부양 옷이 얼마동안 갈까요..아흥..
어려서부터 옷입는 습관을 기르면, 좀 괜찮다지만..
저희 냥이들은, 그저...야생의 살색옷만을 고집해요 ㅋ
두부는 옷으로 더욱 빛나는 외모를 보여주세요~
+_+ 아이구~귀여운 두부두부~
Favicon of https://kimssun.tistory.com BlogIcon 지금의봄날 | 2010.06.20 23:17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앗. 고양이들은 옷 입는걸 싫어하나요?
우리 두부양도 처음에 제가 만든 옷 입힐때는 완전 난리를 치더니 어제 오늘은 옷 입히려니깐 가만히 앉아서 예쁘게 말을 잘 듣더라구요 ^^ 아마 그새 좀 익숙해 졌나봐요~ 두부가 요새 몸도 좀 자란거 같고 살도 부쩍 찐거 같아요~ 처음엔 얼굴이 너무 삐쩍 말라서 날카로운 이미지가 강했는데 조금씩 얼굴이 통통해지고 있어요~^^ 우리 두부 귀여워 해주셔서 감사해요 소춘풍 님 ^^
BlogIcon ㄴㅏ나남 | 2010.06.23 10:25 | PERMALINK | EDIT/DEL | REPLY
두부 이뻐요 영원한 진리 노랑둥이군요 ㅋㅋㅋ
옷입은 냥이치곤 얌전두 하고
근데 참고양이들은 상처난데 핥지 못하는 기능아니면 일부러 옷입힐 필요성 별루 없을텐데요 ..
저도 예전엔 가끔 홀릭홀릭한 옷이나 캡등 사진찍고 싶어서
입혔다 후다닥 찍고 후다닥 벗겨주곤했지요. 아주 미친듯 째려봐서 무서워용 ㅜㅜ 흑흑
Favicon of https://kimssun.tistory.com BlogIcon 지금의봄날 | 2010.06.23 10:45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아 그런가요?
저도 지금은 우리 두부 옷 안입히고 있어요~~^^
강아지는 더위를 타는데 두부는 따뜻하게 해줘야 겠고 해서 생각해낸 방법이긴한데.. 가끔만 입히고 잘때나 대부분은 편하게 안입히고 있어요~~ 그래도 두부가 싫어하지는 않는거 같아서 다행이에요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2010.05.22 10:01

올 봄, 애견들을  마음을 사로잡을 유행 패션은 컬러풀한 양말???

풋. 아닙니다~
사실 토토가 좀 아팠습니다.
외출을 한 후 발을 씻겨줬음에도 불구하고 틈만 나면 심하게 발을 핥는 것이었습니다.
이상하다 싶어 이리저리 발을 확인해도 아무 이상은 없는데 계속 혼을 내도 심하게 핥아대더군요.
결국은 발바닥이 심하게 짓물러 벌겋게 되고 심한 곳은 피가 나 있었습니다.

이러면 안되겠다 싶어 봄날이 의사 선생님(?)이 처방을 내렸습니다!
더이상 핥지 못하게 장농에서 깨끗한 양말들을 꺼내 토토의 발에 신겨 흘러내리지 않게 살짝 테이프로 감아놓았습니다.


주르륵-
양말을 신겨 놓으니 토토가 걷지를 못합니다. 푸훕-
미끄러운지 조금만 걸어도 주르륵- 이렇게 발이 대(大) 자로~




토토야~
발 다 나으면 벗겨줄께~
얼른얼른 다 나으렴 ^^




양말을 신은 채 개껌을 터프하게 드시는 우리 토토님. 풉~


("이렇게 하면 개껌을 갖을 수 있을꺼라 생각했어~") -최민수 님 버전.ㅋ




안녕윤희야 | 2010.05.27 10:07 | PERMALINK | EDIT/DEL | REPLY
귀엽다 우리 개도 자꾸 발을 핥아서 짓물러서 감아놨더니 풀르니까 도로 핥아서 고민인데...
Favicon of https://kimssun.tistory.com BlogIcon 지금의봄날 | 2010.05.28 09:57 신고 | PERMALINK | EDIT/DEL
네~ 토토도 양말을 자꾸 벗겨서 또 핥고 그랬는데 그 때마다 다시 신기고 못하게 꾸중도 좀 하고 하니깐 조금씩 나아지더라구요 ^^
다롱이언니 | 2010.06.07 02:43 | PERMALINK | EDIT/DEL | REPLY
울강아지도 심하게 핥았더랬지요.. 패드(발바닥 새카만 부분)가 벗겨질 정도로요... ㅠㅠ
화닥 놀라 병원에 델꼬가니 알러지라고...;;;; 사람 먹는 거 절대 주지 말라고...;;
특히 돼지고기가 그럴수있다고 그러더군요.. 다른 건 조금씩 줘도 돼지고기는 주지말라고...
쇠고기나 닭고기로 주라고 ^^
주사맞고 약먹고 핥지말라고 목에 두르는 깔대기 같이 생긴거(ㅋㅋ) 둘러주고 그랬어요..
병원에 함 댈꼬 가보심이 어떨까요? ^^
Favicon of https://kimssun.tistory.com BlogIcon 지금의봄날 | 2010.06.11 15:07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앗~ 다롱이언니 님~
제가 댓글을 이제야 봤어요 ㅠㅠ 죄송해요 ㅠㅠ
우리 토토군은 어렸을 때부터 외출을 하고 오면 발바닥을 핥았다고 하드라구요~ 아마도 깔끔병? ^^;;;
토토군이 나이가 많아서 이제는 강아지 용 캔 사료를 줘도 소화를 잘 못해요~ 그래서 항상 건조한 사료를 주고 있어요~~ 절대 다른건 먹지 못하게 하구요 ^^
요새는 발바닥 핥는 일이 줄어들어서 많이 좋아졌어요~~
걱정해 주셔서 감사해요~~ ^^
오긔 | 2010.06.11 14:30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 ㅠ ㅠ너무 귀여워요 ㅠ ㅠ
매일 눈팅만 하다가 글남겨요 ㅠ ㅋㅋㅋ
매일매일 귀여워서 몸부림치고 글은 또 어찌나 웃겨서 혼자 웃고
전 회사때문에 기숙사에 거주해서 강쥐를 키울수없어요 ㅠㅠ ㅠ ㅠ
이렇게나마 대리만족해야겟지만 어쩔땐 토토가 모니터를 뚫고 나에게 안겻음~ㅠ하는 생각까지 해요 요즘 ㅠ ㅋㅋㅋㅋㅋ
Favicon of https://kimssun.tistory.com BlogIcon 지금의봄날 | 2010.06.11 15:10 신고 | PERMALINK | EDIT/DEL
헉!! 토토는 모니터를 뚫을 수 없어요! ^^;;;;;;
오긔님 너무너무 감사해요~~
저도 오긔님 마음을 너무너무 잘 알고 있어요~~
한국에 있을 때 부모님이 반대하셔서 절대 동물을 키울수 없었거든요~~ 하지만 독일 유학을 하면서 좋아하던 동물들을 키울 수 있게 되어 너무 행복하답니다 ^^
앞으로도 토토군과 두부양 사진 많이 올릴테니 종종 들러 주세요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