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두부20

(토토군) 완벽한 그 남자의 감추고 싶은 단 한가지 비밀! 오늘따라 유난히 우리 두부양이 토토군에게 궁금한 점이 있나봅니다! 들어 볼까요? : ) 음, 그러고 보니.. 토토군 털을 깎은 이후 부터인거 같기도 하고.. 두부양 말을 듣고 보니.. 괜시리 토토군의 행동 하나하나가 석연치 않아 보이네요! 우리 두부양 토토군을 조금 구슬려 보려는 듯 했지만.. 결국 부담스러운 눈빛 공격으로 토토군을 공격하기 시작하네요 : ) 과연, 토토군이 그렇게도 감추고 싶어하는 비밀이 무엇일까요? : ) 아무래도 성질 급한 공주님 두부양을 위해서 제가 힌트를 하나 줘봐야 겠습니다. 푸훕~ 자아~ 두부양 침착하게 이 사진을 잘 봐봐~ 아.. 두부녀석 아직 눈치를 채지 못한 것 같습니다. 쩝.. 결국 그냥 답을 알려 줘야 겠네요! 완벽한 토토군에게 단 한가지 감추고 싶은 비밀은! 바로바.. 2010. 8. 16.
(두부양) 엽기 잠버릇의 대가! 그녀의 이름은 쩍벌녀? 오늘 드디어! 아기 고양이 두부양의 예방 접종을 모두 마쳤습니다! 짝짝짝~ (엥?) 이제 맘껏! 어디든! 오른쪽에 토토군, 왼쪽에 두부양을 끼고 산책 할 수 있다는거죠~ 꺄오~! 쒼나! ^^; (요새 노홍철 님의 ㅅ 발음, 즉 th 발음에 심취해 있답니다 ^^;; 너무 재미있는거 있죠~ 꺅~) 아침 일찍 병원에 다녀온 두부녀석이 꽁치군의 다리 위에 올라가 또 한참을 꽁치군과 투닥투닥 재미난 놀이를 하더라구요~ 그런데, 이 녀석 뭔가 이상하지 않나요?? 허억! 이거슨! 그 유명한 지하철 쩍벌남? 아니, 봄날이 베를린 다락방의 쩍벌녀, 두부???? 엄마의 놀란 마음도 모른채 두부 녀석 여전히 꽁치군 다리위에서 자유롭게 뒹굴이도 하며 다시 쩍벌 자세를 하며;; 무슨 일 있냐는 눈빛으로 도리어 봄날이를 강렬하게.. 2010. 8. 11.
(두부양) 고양이, 따사로운 햇볕 아래 넉다운이 되다! 2달 된 고양이 순두부양이 제 귀여운 딸래미가 된지도 이제 두달이 넘어 갑니다~ 그동안 몸무게는 두배가 훌쩍 넘어 버렸고 생김새도 제법 고양이다워 졌달까요? : ) 4월 1일에 태어난 두부가 이제 딱 4개월에 접했습니다. 워낙에 깨끗한 동물이라 따로 걱정은 하지 않고 있었지만 그래도 이제 목욕을 한 번 시켜줘야 되지 않을까.. 고민이 되더라구요~ 그래서 고민하던 중 오늘은 그 대대적인 두부 목욕 작전에 돌입해 보았습니다! 두부를 위한 욕조(?)에 살짝 뜨거운 물을 반쯤 담아 미리 샴푸를 풀어 두었습니다. 본인에게 닥칠 일은 하나도 모른채 우리 두부양 구경을 하고 있네요 ^^; 그리고 혹시나 물을 굉장히 싫어하는 두부가 너무 날카롭게 굴까봐 미리 고무 장갑을 끼고 준비를 시작했습니다! 어디선가 빨래망에 몸.. 2010. 8. 2.
(토토군) 반려동물과 이별을 준비하는 방법. 참으로 기나긴 시간이 지나 갔습니다. ㅠㅠ 베를린에 찾아온 심각한 무더위에 사람인 저도 정신을 놓고 지내기 일수였던 길다면 긴 2주라는 시간이었죠. 어휴. 밤낮 가릴 것 없이 바닥에 누워 헥헥 거리기만을 반복하던 토토군이 안쓰러워 그저 더워서 그러겠지.. 라며 차가운 물을 주고 차가운 물로 얼굴과 손, 발 그리고 배를 닦아 주었고 때마침 시원하게 내려준 고마운 비에 기온이 떨어지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그럼에도 헥헥 거림을 멈추지 않고 어느 순간 밥도 제대로 먹지 못하며 걷지도 못하던 토토군. 아마도 11살 토토군에게는 견디기 힘든 시간들 이었나 봅니다. 그런 토토군이 이상하여 꽁치군은 제가 아르바이트를 하는 동안 토토군을 안고 병원으로 달려 갔었습니다. 토토군 상태를 확인한 의사 선생님은 바로 엑스레이.. 2010. 7. 26.